1932

유년 시절을 보낸 오바진 수녀원의 별 모양 모자이크에서 수많은 별들로 가득 찬 파리의 밤하늘까지 혜성은 마드모아젤에게는 매우 특별한 존재였습니다. 마드모아젤은 1932년, 전설적인 그녀의 첫 번째 주얼리 컬렉션인 "비쥬 드 디아망(Bijoux de Diamants)"에서 혜성을 닮은 모티프를 선보입니다. 쟈스민과 아이리스, 베티베가 조화를 이룬 관능적인 향은 마치 밤하늘을 찬란히 밝히는 별자리처럼 아름답게 빛납니다.

가드니아

신사의 자켓 버튼홀에 자리했던 화이트 까멜리아는 마드모아젤을 상징하는 꽃이 되었습니다. 향기가 없다는 것을 잊을 만큼 완벽한 모양을 지닌 까멜리아는 무한한 영감을 안겨주었습니다. 1925년, 마드모아젤은 까멜리아를 연상시키는 향을 만들고 가드니아라고 이름지었습니다. 쟈스민과 오렌지 블라썸 향이 더해진 신선하고 관능적인 향입니다.

1932

유년 시절을 보낸 오바진 수녀원의 별 모양 모자이크에서 수많은 별들로 가득 찬 파리의 밤하늘까지 혜성은 마드모아젤에게는 매우 특별한 존재였습니다. 마드모아젤은 1932년, 전설적인 그녀의 첫 번째 주얼리 컬렉션인 "비쥬 드 디아망(Bijoux de Diamants)"에서 혜성을 닮은 모티프를 선보입니다. 쟈스민과 아이리스, 베티베가 조화를 이룬 관능적인 향은 마치 밤하늘을 찬란히 밝히는 별자리처럼 아름답게 빛납니다.

르 리옹 드 샤넬

1883년 8월 19일에 태어난 마드모아젤의 별자리는 사자자리였습니다. 별자리 그 이상으로 강인하고 대담한 사자는 그녀의 성격과 많이 닮아 있습니다. 르 리옹 드 샤넬은 랍다넘과 팟츌리의 강인하고 관능적인 앰버 계열 노트에 바닐라와 베르가못이 더해지면서 부드럽고 화사하게 마무리됩니다.

레 젝스클루시프 드 샤넬
LES SYMBOLESDE CHANEL

가브리엘 샤넬은 행운을 바라는 마음으로 항상 행운의 부적을 몸에 지니고 다녔습니다. 작품 곳곳에 등장하는 사자와 혜성, 까멜리아 모티프에서도 행운의 부적을 향한 믿음을 엿볼 수 있습니다. 샤넬은 행운을 바라는 마음을 담아 세 가지 레 젝스클루시프 드 샤넬 향수를 선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