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er

디자이너 코코 샤넬 이전에 그녀는 가브리엘이었습니다. 열정적이고 자유로운 영원한 반항아, 그녀는 자신이 원하는 여성이 되기 위해 그녀 스스로 자유로워졌습니다.

새로운 향수

오렌지 블로썸, 일랑일랑, 자스민, 그리고 그라스 튜베로즈가 선사하는 4 가지 광채를 기반으로 탄생한 태양처럼 빛을 발하는 향수. 올리비에 뽈쥬는 이상적인 화이트 플라워 향을 구현해 냈습니다. 가브리엘 샤넬의 자유로운 여성의 모습을 담은 유일한 꽃입니다. 

비하인드 더 씬

링건 르위지 감독이 제작한 가브리엘 샤넬 향수 영상에 출현하는 크리스틴 스튜어트

캐롤라인 드 매그레가 진행한 크리스틴 스튜어트와 링건 르위지 감독과의 인터뷰

모델 캐롤라인 드 매그레가 링건 르위지 감독과 크리스틴 스튜어트를 로스 엔젤레스에서 직접 만났습니다. 눈부시게 빛나는 두 여성과 트렌드를 이끄는 아티스트가 전하는 그들이 향수에게 받은 영감에 관한 대화를 만나보세요.

가브리엘 샤넬은 누구인가요?

이름에서부터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디자이너 코코 샤넬 이전에 그녀는 가브리엘이었습니다. 영원한 반항아, 그녀는 자신이 원하는 여성이 되기 위해 그녀 스스로 자유로워졌으며 이러한 그녀의 정신을 담아 탄생한 향수만큼 눈부시게 빛나는 여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