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EL NEWS

leafy-camouflage-fall-winter-2018-19

나뭇잎 패턴의 카모플라쥬
2018/19 가을/겨울

쇼의 바닥을 장식했던 가을 낙엽의 바스락거림을 생각나게 하는 나뭇잎 모티프는 자연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연출한 이번 시즌의 시그니처 프린트이다. 데이-투-이브닝 조젯 룩과 벨벳 우드랜드 코트는 나뭇잎 사이로 반짝이는 햇살처럼 2018/19 가을/겨울 실루엣을 빛나게 한다.

2018/19 가을/겨울 컬렉션은 부티크와 chanel.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00/3
delicate-featherwork-fall-winter-2018-19

섬세한 깃털 장식
2018/19 가을/겨울

공방 르마리에(Lemarié)가 제작한 핸드 페인팅 깃털 장식은 트위드 드레스의 숄더, 커프스 그리고 아랫단 부분에 마치 자연스럽게 흘러들어 스스로 부착된듯한 연출로 가을/겨울 컬렉션의 이브닝 룩을 표현했다. 조화로운 톤의 디테일은 가늘고 긴 구조의 이번 시즌 롱 튜블러 실루엣을 완성한다.

컬렉션은 부티크와 chanel.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padded-jackets-fall-winter-2018-19

패디드 재킷
2018/19 가을/겨울

칼 라거펠트가 샤넬의 아이코닉 재킷을 새롭게 재해석한 다운 재킷은 갈고리 모양의 쉐브론 무늬로 장식되어 섬세한 레이스 디자인의 이브닝 가운과 대조를 이룬다. 재킷은 퀼팅 무늬의 방수 소재로 제작되어 샤넬 하우스의 코드를 스포츠 웨어와 조화시켰다. 가브리엘 샤넬은 폴 모랑(Paul Morand)의 알뤼르 드 샤넬(L’Allure de Chanel)을 통해 "파티에서 블랙 & 화이트 드레스를 입은 여성이 있다면 당신의 눈에는 그녀만 보일 것입니다."라고 이야기했다. 

2018/19 가을/겨울 컬렉션은 부티크와 chanel.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the-new-chanel-31-handbag-fall-winter-201819

새로운 샤넬 '31' 핸드백
2018/19 가을/겨울

가을/겨울 컬렉션의 시그니처 액세서리인 '31' 핸드백은 한때 가브리엘 샤넬이 지녔던 핸드백에서 영감을 받았다. 칼 라거펠트에 따르면 핸드백의 이름은 불어 속담에서 비롯되었다. "특별한 의미를 지녔을 것이라 짐작할 수 있듯이, 'se mettre sur son 31'라는 표현은 '격식 있게 옷을 갖춰 입는다'는 뜻입니다."

'31' 핸드백은 다양한 방식으로 연출할 수 있다: 핸들을 잡아서 들거나 클러치처럼 접어서 또는 몸에 걸쳐 맬 수 있다. 퀼팅 무늬와 넉넉한 사이즈로 제작된 핸드백은 연핑크부터 레드, 코랄, 일렉트릭 블루 등의 대담한 컬러를 적용했을 뿐만 아니라 가죽, 캔버스 그리고 트위드 등 다양한 소재로 제작되었다.

지금 부티크와 chanel.com에서 만날 수 있다. 

공유하기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