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EL NEWS

credits
credits

© Vogue Brésil, Août 2018 — Luigi & Iango, Pedro Sales

grace-elizabeth-fall-winter-2018-19

© Vogue Brésil, Août 2018 — Luigi & Iango, Pedro Sales

그레이스 엘리자베스(GRACE ELIZABETH)
2018/19 가을/겨울

모델 그레이스 엘리자베스(Grace Elizabeth)가 루이지(Luigi)와 이앙고(Iango)가 촬영한 보그 브라질 9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그녀는 공방 데뤼(Desrues)가 제작한 비주 스트랩으로 장식된 2018/19 가을/겨울 컬렉션의 이어링, 가죽 장갑 그리고 블랙 레이스 드레스를 착용했다.

#CHANELFallWinter

credits
credits

© Quentin de Ladelune

fall-winter-2018-19-haute-couture-collection

© Quentin de Ladelune

2018/19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컬렉션

센 강변과 그 옆으로 늘어선 책 가판대, 그리고 프랑스 한림원(Institut de France)의 둥근 지붕은 2018/19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쇼의 배경에 파리의 감성을 잘 담아냈다.

매번 새롭게 선보이는 오뜨 꾸뛰르 컬렉션은 샤넬 아틀리에와 자수 장식, 깃털 장식, 장갑 제작, 부츠 제작 등을 담당하는 각 공방(Maisons d'art)의 기술들을 집약적으로 만나볼 수 있는 자리이다. 그들의 우수한 노하우는 칼 라거펠트의 작품에 생명을 불어넣는다.

이번 시즌의 특징은 샤넬 하우스의 아이콘이라 할 수 있는 트위드 슈트와 이브닝 드레스에 지퍼 디자인으로 라인을 돋보이게 하고 브레이드 트림을 가미한 것이다. 또한, 대조되는 라인의 느낌을 잘 살린 슬림한 슬릿 소매와 공방 코스(Causse)의 롱 핑거리스 가죽 장갑, 그리고 자수 장식을 적용한 미니스커트가 드러나는 드레스와 스커트 역시 이번 시즌에 주목해야 할 부분이다.

공방 마사로(Massaro)에서 제작한 낮은 힐의 커프드 앵클 부츠를 선보인 파리지앵 룩은 공방 르마리에(Lemarié)의 깃털로 장식한 공방 미쉘(Michel)의 벨벳 헤드피스를 매치하여 대담하고 우아한 품격을 보여준다. 트롱프 뢰유(Trompe l'oeil) 드레스, 롱 코트, 플리츠 스커트와 매치한 재킷은 은은한 그레이, 앤트러사이트(진회색), 블랙, 오션 블루, 미드나잇 블루와 같은 프랑스 수도의 색채를 떠오르게 하는 컬러 팔레트로 표현됐다. 트위드, 플란넬, 벨벳, 크레이프, 레이스, 태피터, 시폰 그리고 라지미르 실크와 같은 소재들은 공방 르사주(Lesage)와 공방 몽퇴(montex)의 크리스탈, 구슬, 시퀸 등의 자수장식으로 완성되었다.

이브닝 의상은 스트럭처 라인과 섬세한 디테일이 조화를 이루었다. 풍성한 볼륨과 투명한 반짝임, 그리고 화려하게 장식된 보디스(bodice-드레스 상체 부분)와 심플한 라인의 스커트와 단이 이루는 대비는 생동감있는 실루엣을 보여준다. 패브릭(시폰, 실크 조젯(georgette), 튤, 벨벳, 태피터)은 샤넬 공방의 장인정신이 지닌 미학을 한층 높여준다. 버블 스커트와 매치한 뷔스티에, 시퀸 재킷, 롱 우븐 버블 스커트와 매치한 깃털 장식의 탑 등이 선보여졌고, 리틀 블랙 벨벳 드레스는 숏 실버 페뉴아르(peignoir)와 함께 소개되었다. 또한, 다양한 컬러의 꽃으로 라이닝을 장식한 블랙 벨벳 기모노도 선보였다. 신부는 이번 컬렉션에 주요한 영감을 준 프랑스 한림원 회원의 유니폼에서 아이디어를 떠올려 디자인한 나뭇잎 자수가 수놓아진 연그린 컬러의 트위드를 입었다.

Françoise-Claire Prodhon

#CHANELHauteCouture


00/9
behind-the-scenes-of-the-haute-couture-show

오뜨 꾸뛰르 쇼의
비하인드 신

2018/19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쇼의 무대 뒤에서 포착된 모델 콩 허(He Cong), 아드리엔 줄리거(Adrienne Jüliger), 자나 디바르디코바(Jana Tvrdikova), 루스 아벨스(Roos Abels), 레아 줄리앙(Lea Julian) 그리고 바네사 하르톡(Vanessa Hartog)의 모습.

#CHANELHauteCouture

00/3
the-final-fitting

파이널 피팅

2018/19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쇼를 앞두고 모델 아두트 아케치(Adut Akech)가 칼 라거펱트와 함께 파리 깡봉 가 31번지(31 rue Cambon)에서 열린 파이널 피팅에 참석했다.

© Anne Combaz
00/4
the-work-of-the-maisons-dart-on-the-bridal-gown

© Anne Combaz

샤넬 공방(MAISONS D’ART)의
신부 예복 제작과정

칼 라거펠트가 승인한 샘플 위에 바다색의 로카이유 비딩 장식으로 만들어진 올리브 나뭇잎과 브레이드 트림을 수작업으로 더하면서 제작과정이 시작된다. 재킷, 드레스와 미니스커트는 공방 몽퇴(Montex)에서 제작한 자수 장식으로 완성되며, "프랑스 한림원(Académie Française)" 회원들이 입었던 "녹색 예복(habit vert)"에서 직접적인 영감을 받았다. 이 유니폼은 네이비 또는 블랙 컬러의 울에 그린과 골드 컬러의 올리브 나무 가지로 장식되어 "녹색 예복"이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다.

앙상블 의상은 공방 몽퇴(Montex)의 자수 장식과 시퀸 튤 베일이 돋보이는 그린 컬러의 울로 제작한 공방 미셸(Michel)의 패시네이터(fascinator)를 액세서리로 매치했다. 그리고 공방 몽퇴(Montex)의 자수 장식을 가미한 아몬드 그린 컬러 가죽으로 제작한 공방 마사로(Massaro)의 굽이 낮은 부츠와 함께 연출하여 룩을 완성했다.

공유하기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