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EL NEWS

00/2
a-play-of-transparencies

투명한 반짝임

여러 겹으로 어우러진 가볍고 섬세한 시폰 소재는 2018/19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컬렉션의 이브닝 룩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profile-view

프로파일 룩

2018/19 가을/겨울 컬렉션의 '하이 프로파일' 실루엣은 오뜨 꾸뛰르 룩을 재정의한다. 칼 라거펠트는 트위드, 벨벳과 시폰 소재의 스커트와 롱 드레스 옆면에 지퍼가 달린 슬릿을 가미해 다리의 곡선을 우아하게 강조했다. 옆면에 오픈된 부분 안쪽으로는 트위드 또는 시퀸 소재의 브레이드로 매치되는 미니스커트 라인이 더욱 길어 보인다.

00/2
coiffed-with-plumes

© Vittorio Zunino Celotto

정교하게 수놓인 깃털 장식

공방 미쉘(Michel)의 벨벳 헤드피스는 이번 컬렉션의 룩과 조화롭게 매치되었다. 공방 르마리에(Lemarié) 속 워크샵에서 제작한 깃털로 장식된 액세서리들은 오뜨 꾸뛰르 컬렉션을 완성도있게 장식한다.


00/4
the-colors-of-paris

파리의 컬러

예술과 문학의 도시인 파리의 색채는 역사적인 건물 지붕의 아몬드 그린부터 밤에 비친 센느 강의 은빛까지 모두 컬렉션 색상에 반영되었다. 동이 틀 무렵 파리 하늘의 연보라(mauve) 색과 함석 지붕의 회색빛이 슈트에 담겼다.

00/15
guests-at-the-haute-couture-show

오뜨 꾸뛰르 쇼의
게스트들

퍼렐 윌리엄스(Pharrell Williams), 페넬로페 크루즈(Penélope Cruz), 릴리-로즈 뎁(Lily-Rose Depp), 리우웬(Liu Wen)과 마린 백트(Marine Vacth)가 그랑 팔레(Grand Palais)에서 열린 2018/19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컬렉션에 참석해 새로운 룩을 감상했다.

#CHANELHauteCouture

2018/19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쇼

2018년 7월 3일 파리의 그랑 팔레(Grand Palais)에서 칼 라거펠트가 선보인 2018/19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쇼의 모든 룩.

#CHANELHauteCouture


오뜨 꾸뛰르에 대한
칼 라거펠트의 생각

샤넬 하우스의 아티스틱 디렉터인 칼 라거펠트가 2018/19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컬렉션을 제작하면서 받은 영감의 원천에 대해 이야기한다.

#CHANELHauteCouture

00/23
highlights-from-the-haute-couture-show

오뜨 꾸뛰르 쇼의
하이라이트

“오뜨 꾸뛰르는 파리 그 자체입니다”
칼 라거펠트가 선보이는 2018/2019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컬렉션은 파리의 다양한 풍경과 소리로부터 영감을 받아 탄생했다. 샤넬 하우스 앰배서더인 페넬로페 크루즈(Penélope Cruz), 릴리-로즈 뎁(Lily-Rose Depp), 바네사 파라디(Vanessa Paradis)와 퍼렐 윌리엄스(Pharrell Williams)는 파리 그랑 팔레(Grand Palais)에 있는 프랑스 한림원의 돔 아래에서 처음으로 컬렉션을 감상했다.

#CHANELHauteCouture

공유하기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