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EL NEWS

3078

윈도우 쇼핑(WINDOW SHOPPING)

2011/2012 가을-겨울 프리 컬렉션의 데코레이션
31 rue Cambon, Paris

사진: 올리비에 세일랑(Olivier Saillant)

3076

루이 14세에서 나폴레옹으로, 그리고 나폴레옹에서 샤넬까지

리츠 호텔(Hôtel Ritz)은 깡봉가에 위치한 마드모아젤 샤넬의 첫 부티크와 매우 가깝고, 방돔 광장(Place Vendôme)의 15번지에 위치해 있다. 8각형 모양을 하고 있는 방돔 광장은 루이 14세 시대에 그를 기념하는 조각상을 설치하기 위해 지어졌다. 방돔 광장은 쥘 아르두앵-망사르(Jules Hardouin-Mansart)가 디자인 했고, 금융기관들에게 매매된 대저택들이 이를 둘러 싸고 있다. 리츠 호텔의 파사드(façade), 지붕 그리고 일층의 로비는 모두 역사적인 건설물로 간주되어 보존되고 있다.

이 기념비는 나폴레옹이 1804년에서 1818년 동안에 설치한 것이다. 43m의 높이를 자랑하는 이 기념비는 로마에 있는 트라야누스 원주 (Trajan’s column)에서 영감을 받았고, 오스텔리츠(Austerlitz)의 프랑스 군인들의 영웅적 승리를 기념하기 위해 세워 졌다. 구릿빛 외곽은 적군에서 압수한 1,250개의 대포를 녹여서 만든 것이다. 하지만 1871년에 일어난 파리 코뮌(Paris Commune)을 겪는 동안 구조물은 해체되었다. 그 선동자 중 한 명이었던 화가 귀스타브 쿠르베(Gustave Courbet)는 투옥생활을 하고 구조물 재건축 비용을 지불해야 했다.

하지만 한 여름 날의 밤, 매우 색다른 새로운 조각상이 그랑 팔레 안에 있는 방돔 기념비 위에서 모두를 내려다 보고 있었다: 나폴레옹이 있어야 할 자리에 코코 샤넬이 그를 대신했다. 전설적인 방돔 광장의 외관은 네온 색상의 빛으로 어둠을 밝혔고, 그 빛은 반짝거리는 타맥(tarmac)으로 포장된 거리를 보다 더 빛나게 해주었다. 반짝거리는 별들이 쏟아지듯 보이는 크리스탈로 만들어진 아치형 지붕아래에서 2011/12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컬렉션 쇼가 시작되었다.

3071

오뜨 꾸뛰르 쇼
by 엘리자베스 퀸(Elisabeth Quin)

방돔 광장(Place Vendôme)을 복제한 세트의 흑백 기둥 위 높은 곳에서 흑백의 코코 샤넬(Coco Chanel)의 모습이 보인다. 코코 샤넬은 파리 그랑 팔레(Grand Palais)에서 열리는 오뜨 꾸뛰르 쇼에 참석한 손님들을 환영할 마음이 없어 보인다. 차가운 눈으로 붐비는 2011년의 여름 밤을, 패션 세계를, 아니 이 세기를 그저 훑어볼 뿐이다. 고개를 들어 코코 샤넬을 보자, 그녀의 오만해 보일 정도로 강한 존재감이 새롭게 보인다. 아마 이런 모습이 패션의 이면일지도 모르겠다. 칼 라거펠트(Karl Lagerfeld)는 항상 이런 여신의 모습을 즐겨 사용한다. 그리고 그의 오뜨 꾸뛰르 컬렉션은 다시 한 번 1880년부터 2011년까지의 아름다운 샤넬의 미학을 보여주는 실루엣, 페티쉬 그리고 엠블럼의 놀라운 세계로 우리를 끌어들였다.

2011년에는 특히 절제된 여성성 속에서 중성적인 매력이 돋보이고, 과시적이지 않으면서 럭셔리하며, 쿨하면서도 우아한 작품들을 볼 수 있다. 보트-넥 푸크시아 이브닝 가운에 검은 자수 장식이 돋보이는 반장갑을 매치하거나 퀼팅 장식의 이브닝 스커트와 정장 라인에 따라 달린 바이커 스타일 지퍼는 록커의 느낌을 더하고, 눈에 띄게 달린 스팽글과 자수 장식도 한껏 멋을 살린다. 깃털, 보일, 레이스 장식 덕분에 이 밤의 흑조와 백조가 더욱 섹시하고 활기가 넘쳐 보인다.
라거펠트는 고데트(Godet) 스커트와 호화로워 보이는 바스크(basque) 재킷, 피터팬 칼라, 칼라가 없는 정장과 스트레이트-커트의 정장 그리고 섹시함을 강조한 어깨라인, 반짝이는 라인스톤 단추, 혹은 그가 즐겨 사용하는 하이 칼라를 이용해 당당한 여성의 멋을 강조했다. 투명한 투톤 부츠 혹은 마사로(Massaro)의 자수 장식이 가득한 부츠는 젊음이 가득하고 활동적인 여성들을 위해 안성맞춤인 아이템이었다.

1880년으로 돌아가서는 밀짚 모자가 유독 눈에 띈다. 깃털 장식의, 튈 장식의 혹은 리본이 달리고자수 장식이 있고 까멜리아 장식이 가득하거나 트위드로 된 밀짚모자가 컬렉션의 처음부터 끝까지 계속해서 등장해 마치 문장에 마침표를 찍듯 컬렉션에 멋을 한 층 끌어올린다. 심플한 것을 좋아했던 코코 샤넬에게 밀짚 모자는 항상 즐겨 사용하던 액세서리였다. 그녀는 20세기 초 뱃사공들의 복장과 사이클링 매니아들의 복장에서 영감을 얻어 밀짚 모자를 만들게 됐다. 이번 패션쇼에서 나는 그랑 팔레의 별이 수놓은 밤하늘 아래에서 르누아르(Renoir)가 1881년 파리 샤뚜(Chatou)의 메종 푸르네즈(Maison Fournaise)를 배경으로 그린 “보트 파티에서의 오찬(Luncheon of the Boating Party)”를 보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배경 음악으로는 뱃놀이 할 때 부르는 선율이 흘러나오는 것 같았다. “저지 셔츠에 밀짚 모자를 쓴 뱃사공들이 여기 있는 젊은 댄디 보이 그 누구보다 멋지구나”(알랭 샤르티에(Alain Chartier)가 1859년 그린 “Canotage, Glouglou, Stella et Mignonne” 중에서)

이번 컬렉션은 수십년의 시간을 초월해 이동하면서 젊고 우아한 실루엣을 도발적으로 보여준다.


아래의 주소로 가면 패션쇼 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chanel.com

공유하기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