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EL NEWS

across-space-and-time-the-cruise-collection

크루즈 컬렉션

1919년, 따뜻한 지역에서 휴가를 즐기는 고객들을 위해 코코가 제안한 소규모 미드시즌 컬렉션이 미국 보그지에 실렸다. 럭셔리 크루즈 여행이 상류층에 서 하나의 유행으로 자리 잡았으며, 문화적, 사회적 변화가 가속화됨에 따라 직접 차를 운전하고 스포츠를 즐기는 새롭고 독립적인 여성의 모습도 점차 많이 찾아볼 수 있었다. 이런 배경 속에서 가브리엘 샤넬은 스포츠 웨어의 등장에 큰 영향을 미쳤다.

비아리츠에 위치한 샤넬의 부티크에서 그녀는 바스크 지방이나 프랑스 리비에라, 리도 해변을 무대삼아 당대의 패셔너블한 리조트에서 요트와 휴식을 즐겼던 여성들을 겨냥해 깔끔하고 우아한 의상 (예를 들어 헐렁한 세일러 스타일의 팬츠나 비치 파자마, 오픈넥 셔츠 등)을 선보였다. 때마침 패션의 대중화와 1930년대 여행 붐을 타고, 로피시엘지는 1936년 샤넬의 디자인을 "포괄적인 미드시 즌컬렉션...다양한 정장과 이브닝 가운"이라고 소개했다. 크루즈 정신의 탄생에 가브리엘 샤넬이 앞장섰던 것이다. 차츰 유행이지나고 1950년대에는 크루즈 컬렉션이 주춤했으나, 칼 라거펠트는 1983년 샤넬에 합류한 직후 이 컬렉션을 부활 시켰다. 레디-투-웨어 컬렉션이 끝날 무렵인 늦은 봄 선보이는 크루즈 컬렉션은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역할을 했다.

크루즈 컬렉션이 성공을 거두면서 2000년부터 매년 정기적인 쇼를 개최하게 됐으며, 머지않아 이런 행보는 패션계 전반에 영향을 미쳤다. 더욱 더 우아하게 다시 태어난 샤넬 스포츠 웨어는 오늘날 새로움을 추구하는 전 세계의 고객들에게 어필하고 있으며, 거의 격월로 새로운 디자인을 선보이고있다. 정제되고 가벼우며 색감이 화려한 여름 의상들은 한낮, 칵테일 아워, 저녁 등 시간에 따라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으며, 특히 남미, 중동, 그리고 동남아시아의 기후에 맞게 제작됐다.

의상의 전통과 코스모폴리탄 스타일의 모던함을 조화롭게 녹여낸 크루즈 컬렉션은 또한 그 자체가 여행이다. 매번 다른 도시에서 쇼를 개최하기 때문에, 이는 칼 라거펠트에게는 가브리엘 샤넬이 가장 동경했던 여행지를 방문해 그녀가 어떤 영감을 얻었을지 떠올려 볼 수 있는 시간이기도 한 것이다.

보트를 타고 있는 가브리엘 샤넬과 미시아 루시 세르(Roussy Sert) - 1935년 경 © All Rights Reserved


the-cruise-collection-in-seoul

서울에서 열리는 샤넬 크루즈 컬렉션

2015년 5월 4일, 서울의 중심에 위치한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샤넬의 크루즈 컬렉션이 펼쳐질 예정이다.

파리, 뉴욕, 로스앤젤레스, 마이애미, 베니스, 생 트로페, 캡 당티브, 베르사이유, 싱가포르, 그리고 가장 최근에 선보인 두바이에 이어 한국의 수도에서 크루즈의 정신을 재현한다.

hyeres-festival-fashion-winner-announced

이에르 페스티벌 패션 부문 수상자 발표

어제 저녁 열린 제 30회 이에르 국제 패션 및 사진 페스티벌에서, 패션 부문 심사위원단은 이례적으로 해당 부문 수상자로 한 명이 아닌 두 명을 선정했다. 먼저 독일 출신 여성복 디자이너 아넬리 슈베르트(Annelie Schubert)가 그랑프리 수상의 영예를 안았고, 부상으로 상금 15,000유로와 샤넬 공방 컬렉션 작업에 참여할 수 있는 특전이 주어졌다.

함부르크 대학 응용 과학부를 졸업하고 하이더 아커만에서 인턴 경력이 있는 슈베르트는 ‘여성적 표현’이 담긴 자신만의 컬렉션을 완성시키기로 하고, 감각적인 소재를 이용해 우아한 레이어드 룩을 만들어냈다. “결정하기가 어려울 거라 생각했는데, 막상 오늘 아침 심사위원들이 모인 자리에서 거의 만장일치가 나왔어요. 아넬리가 컬러와 소재를 사용한 방식과 그녀만의 여성스러운 감각이 심사위원들의 눈을 사로잡았죠.” 라고 패션 부문 심사위원장 버지니 비아르가 말했다.

한편, 네덜란드 출신 디자이너 바이케 지니헤(Weike Sinnige)도 가작으로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부상으로 상금 5,000 유로가 주어지는가 하면, 그녀 역시 르사주 공방과 함께 작업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도 얻게 되었다. “그녀는 진짜 예술가죠, 그림을 그리니까요. 르사주 공방과 작업을 하면 엄청난 실력을 발휘할 수 있을 거라는 느낌이 들었어요.” 라고 비아르가 말했다. 생동감이 느껴지는 그녀의 이번 컬렉션은 칼레이도스코프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것으로, 원근법과 컬러가 자유자재로 사용되었다.

앨리스 카바나(Alice Cavanagh)

아넬리 슈베르트 여성복 컬렉션 / 사진 © 그레구아르 알렉상드르

공유하기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