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EL NEWS

credits
credits

© 2015 Karl Lagerfeld © Pinacothèque de Paris

exhibition-karl-lagerfeld-a-visual-journey-

© 2015 Karl Lagerfeld © Pinacothèque de Paris

전시

칼 라거펠트가 해석하는 사진, 그리고 이에 대한 정의에 도달하고 이를 전달하고자 하는 이번 전시회는 넓은 범위의 모티프들을 탐험한다.

칼 라거펠트의 첫번째 사진 촬영 작업은 1987년도에 이루어졌다. “나는 내가 사진을 직접 촬영하는 것은 생각도 하지 않았어요. 만약 나의 친구이자 샤넬 패션의 이미지 디렉터인 에릭 프룬더(Eric Pfrunder)가 어느날 프레스 킷를 위해 급하게 이미지가 필요하다고 나에게 압력을 주지 않았다면 말이지요. 이제는 사진은 내 삶의 일부가 되었습니다. 사진은 나의 아티스틱, 프로페셔널 불안한 증세를 이어주어 하나의 원을 완성 시킵니다.”

피나코테크 2(Pinacotheque 2)
8, rue Vignon, 75009 Paris
2015년 10월 16일부터 2016년 3월 20일까지

mademoiselle-prive-opening-by-tilly-macalister-smith

마드모아젤 프리베(MADEMOISELLE PRIVÉ) 전시 오프닝
BY 틸리 맥칼리스터-스미스
(TILLY MACALISTER SMITH)

프리즈 아트 페어(Frieze Art Fair)가 한창이고 파리 패션 위크에서 샤넬 2016 봄/여름 레디-투-웨어 쇼가 열린 지 일주일 만인 시점에, 런던에서는 예술과 패션의 만남이 이루어진 대형 전시회를 맞이했다. 줄리안 무어와 바네사 파라디를 비롯한 여러 게스트들이 ‘마드모아젤 프리베’ 전시 오프닝 행사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관람객들이 다양한 감각적 경험을 통해 가브리엘 샤넬의 손끝에서 탄생한 하이 주얼리 ‘비주 드 디아망(Bijoux de Diamants)’컬렉션을 기리고, 바로 가까이에서 샤넬 오뜨 꾸뛰르를 느끼고 샤넬 No.5 향수의 비밀을 알아챌 수 있게 하는 전시이다.

첼시 킹스 로드에 위치한 사치 갤러리(Saatchi Gallery)를 찾은 게스트들은 맨 먼저 조경 디자이너 해리 앤 데이비드 리치 형제가 구상한 매혹적인 영국식 정원을 지났다. 안으로 들어서면 샤넬 하우스의 스토리를 들려주는 일련의 기획 전시실들로 꾸며져 있다. 가브리엘 샤넬의 아파트에서 영감을 받아 패널로 장식된 로비를 시작으로, 샤넬의 첫 부티크(도빌 모자 가게)를 새로운 감각을 더해 꾸며 놓은 장소로 이어진다. 특히 손으로 그린 이미지를 디지털 애니메이션 형태로 표현해 샤넬의 첫 부티크를 새롭게 재탄생시킨 점이 인상적이다. 다음으로는 깡봉 가에 있는 샤넬의 오뜨 꾸뛰르 살롱 공간이 차례로 이어진다. 각각의 전시는 이번 전시회를 위해 특별 제작된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해 보다 풍부하게 즐길 수 있다.

전시장 중심에는 라라 스톤, 키쿠치 린코와 같은 샤넬 하우스의 친구들의 모습을 칼 라거펠트가 카메라에 담은 사진 스무 장이 걸려 있다. 모델들은 다름 아닌, 2015/16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쇼에서 룰렛 테이블에 둘러앉아 있던 이들이다. 각각의 사진에 등장하는 모델은 모두 특별 디자인된 오뜨 꾸뛰르 의상에 1932년에 탄생한 가브리엘 샤넬의 유일한 화인 주얼리 컬렉션을 완벽히 재해석한 에디션을 걸친 모습이다. 리타 오라와 제랄딘 채플린, 이자벨 위페르는 흥분을 감추지 못한 채 전시실에 걸린 사진을 바라보는가 하면, 스텔라 테넌트와 앨리스 데럴은 눈부시게 빛나는 보석들에 감탄하며 푹 빠져들었다.

한편 게스트들은 제이미 보체트의 퍼포먼스를 구경하기 위해 고급스러운 레드 벨벳으로 장식된 전시실에 들뜬 모습으로 차례차례 모여들었다. 칼 라거펠트도 카라 델레바인, 릴리-로즈 뎁 등과 함께 앞쪽에서 퍼포먼스를 구경했다. 세인트 빈센트의 공연이 차례로 이어졌고, 릴리 알렌과 자비스 코커가 밤 늦도록 디제잉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칼 라거펠트가 과거에 얽매이는 것을 철저히 거부하는 인물인 만큼, ‘마드모아젤 프리베’ 전시는 단순히 회고전보다는 샤넬 하우스를 기리는 쪽에 더 가까운 성격을 띠고 있다. 더욱이 전시를 구성하는 요소 하나하나가 합쳐져 보다 풍부하고, 무언가 새롭고 역동적인 에너지를 뿜어낸다.

틸리 맥칼리스터-스미스(Tilly Macalister-Smith)

‘마드모아젤 프리베’전은 10월 13일부터 11월 1일까지 열리며, 입장은 무료이다.

공유하기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