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EL NEWS

CHANEL Pharrell 컬렉션

CHANEL Pharrell 컬렉션 — 퍼렐 윌리엄스(Pharrell Williams)가 샤넬 하우스의 대담함과 자유를 강조하며 선보이는 Urban 캡슐 컬렉션.

새롭게 오픈한 샤넬 서울 플래그쉽 부티크에서 캡슐 컬렉션을 3월 29일부터 만나보세요. 4월 4일 부터는 전 세계 특정 샤넬 부티크 그리고 chanel.com에서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CHANELPharrell

3_55_chanel_podcastmetierclassbychanelwithpharrellwilliams

퍼렐 윌리엄스(PHARRELL WILLIAMS)와 함께한
샤넬 팟캐스트 3.55
'샤넬 공방(METIER) 클래스'

파리에서 타일러 브륄레(Tyler Brule)가 녹음한 시리즈의 마지막 에피소드는 샤넬 하우스 앰배서더인 퍼렐 윌리엄스(Pharrell Williams)와 함께한다. 샤넬과 함께 한 그의 캡슐 컬렉션 공개를 앞두고, 퍼렐 윌리엄스는 샤넬 하우스와의 첫 만남과 이번 컬렉션의 원동력이 되어준 독창성에 대해 지속적인 대화들을 통해 샤넬 하우스와 함께한 그의 여정을 되돌아본다.

지금 chanel.com/-Podcast 에서 감상해보세요.
 

the_fall-winter_201920showasseenbyjo-annfurniss

조-앤 퍼니스(JO-ANN FURNISS)가 바라본
2019/20 가을/겨울 쇼

"2019년 3월 5일에는 끝과 시작이 있었다. 얼음으로 덮인 산과 나무로 제작한 스키 샬레, 그리고 바람에 날려 쌓인 눈더미는 칼 라거펠트의 마지막 샤넬 패션쇼가 열렸던 그랑 팔레(Grand Palais)를 감싸 안았다.

그것은 우리가 라거펠트에게서 오랫동안 기대해왔던 라거펠트의 '토탈아트(Gesamtkunstwerk)', 즉 종합 예술 작품이었다. 패션이란, 단순히 다가오는 시즌을 맞이해 선보이는 의상 컬렉션이 아니라 잊지 못할 순간, 이벤트 그리고 다가올 미래에 대한 감성을 표현한 것이다.

칼 라거펠트는 미래를 지향하며 살았다. 그는 과거에 사로잡혀 살던 사람이 아니었다. 그 대신, 그의 감각은 샤넬에서 활동을 시작했을 때부터 다가올 미래에 초점을 맞추고 있었다. 젊은 시절부터 라거펠트는 시대, 사람, 장소 등에 있어서 방대한 지식을 쌓아왔으며 모든 면에서 매우 능통한 사람이었다. 그는 또한 마드모아젤 샤넬 곁에서 자신이 있어야 할 곳을 잘 알았고, 안주하지 않았으며, 미래를 만들어갔다. 그리고 미래를 만들어냈다.

쇼에서 그의 목소리가 울려 퍼졌을 때, 비관론자들은 칼에게 명성을 거의 잃어가고 있는 것으로 여겨졌던 샤넬을 이끌지 말라고 이야기했고 그는 다르게 생각하였다. 그 대신, 그는 샤넬을 다시 만들어 냈고, 마드모아젤 그녀와 다르지 않게 결과적으로 패션 산업의 전체를 바꾸어 놓았다.

패션에 몸담은 사람들은 칼의 움직임을 따라간다. 만약 패션 스타일의 변하는 속도를 따라가기 힘들다면, 그것은 그 누구보다도 일에 대한 열정과 기쁨을 큰 칼의 패션 스타일 변화가 빨라졌기 때문이다. 만약 패션 스타일이 화려하다면, 그것은 칼의 패션 스타일이 화려해진 것이다. 만약 그것이 단순히 '쇼핑'을 넘어 전 세계적으로 영향을 끼치고 문화 전반에 영향을 끼친다면, 그것이 바로 칼이 패션에 원했던 것이다. 그는 이 모든 것을 샤넬을 통해 이뤄냈다. 그리고 그는 패션의 중심에 언제나 인도주의를 담아냈으며, 결코 그 또한 인간미를 잃은 적이 없다.

2019/20 가을/겨울 쇼는 이에 대한 하나의 증거였다. 실루엣의 다양함, 샤넬 하우스에서 보인 여성스러움과 남성스러움의 조합, 결코 잊을 수 없는 샤넬의 평등성은 칼이 진심으로 믿어왔던 하나의 신념이고 근간이다. 프랑스어 '타이외르(tailleur)'와 '플루(flou)'의 감성은 독일을 떠나 세상을 향해 용감하게 나아가라고 했던 그의 어머니의 격려에 힘입어 프랑스에 도착했던 칼이 받아들인 패션 문화였다.

10대 소녀 시절부터 칼을 알고 있던 마리아칼라 보스코노(Mariacarla Boscono)를 비롯해 많은 모델과 그의 지휘하에 있던 많은 이들이 피날레 무대에서 그들 자신을 격려하며 감동하는 이유가 있다. 미쉘 고베르(Michel Gaubert)가 선보이고 필립 글래스(Phillip Glass)가 연주한, 칼이 칭찬해 마지않았던 음악이 울려 퍼질 때, 압도적인 아름다움, 기쁨, 슬픔의 감정들이 샘솟았다. 필립 글래스(Phillip Glass)의 ‘영웅 교향곡(Heroes Symphony)’은 데이비드 보위(David Bowie)의 '히어로즈(Heroes)'가 끝날 때 울려 퍼졌는데, 미쉘 고베르(Michel Gaubert)는 이를 다음과 같이 표현했다. ‘노랫말과 같이, 우리는 단 하루 동안은 영웅이 될 수 있으나, 칼은 85년 동안 영웅이었다.’

쇼가 막바지에 이르자 터져 나오는 기립 박수는 내가 경험했던 그 어떤 박수보다도 마음에서 우러난, 아름답고 진심 어리며, 모두를 눈물짓게 하는 박수였다. 또한 이제 과거로 남게 될 칼 라거펠트의 시대에 헌정하는 박수갈채였다.

그리고, 음악은 계속된다.

3월 5일, 무언가는 끝났고 무언가는 시작되었다. 칼 라거펠트는 역사의 흐름을 이해하는 것뿐 아니라 미래를 내다보는 것 역시 좋아했다. 이번 쇼는 칼 라거펠트의 쇼일 뿐 아니라 버지니 비아르(Virginie Viard)의 쇼이기도 했다. 그녀는 리듬에 맞춰 움직이지만, 그녀만의 멜로디를 가지고 연주한다. 그녀가 샤넬이라는 음악을 앞으로 어떻게 해석해 나갈지 기대된다."

#CHANELintheSnow
#CHANELFallWinter

00/7
the_scarf_of_theseason

이번 시즌의 스카프

시폰 또는 레더 소재의 리틀 넥 스카프는 테슬 장식과 보석 브로치들로 장식되었다. 스카프는 목에 매듭 형태로 걸쳐 컬렉션의 실루엣을 완성했고 남성스러우면서도 여성스러운 느낌을 강조한다.

#CHANELintheSnow
#CHANELFallWinter

00/5
mountain_wear

마운틴 웨어

하이킹 부츠에서 영감을 받은 2019/20 가을/겨울 컬렉션의 브로건과 굽 있는 부츠들은 시폰과 깃털 소재로 제작한 팬츠에서부터 숏 드레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의상의 실루엣을 돋보이게 한다.

#CHANELintheSnow
#CHANELFallWinter

00/3
winter_bags

윈터 백

레더 또는 양털을 소재로 제작한 백팩과 브레이드로 장식된 더블C 벨트 백은 스포티한 감성을 담아냈으며, 울로 마감된 다른 스타일의 백들은 컬렉션의 메인 컬러인 화이트와 대비되는 화사한 컬러를 선보인다.

#CHANELintheSnow
#CHANELFallWinter

00/6
hair_jewellery

헤어 주얼리

2019/20 가을/겨울 쇼에 다양한 형태와 텍스처의 헤어 액세서리들을 선보였다. 모델들의 헤어에 장식된 진주 머리핀, 눈꽃 스트라스와 트위드 또는 튤로 제작한 까멜리아는 컬렉션의 컬러와 소재를 떠오르게 해준다.

#CHANELintheSnow
#CHANELFallWinter

00/3
snow_ball_effect

'스노우-볼' 효과

쇼의 피날레에서 모델 루나 비즐(Luna Bijl)이 컬렉션의 모든 것을 담아낸 듯한 '스노우-볼' 드레스를 입고 등장하였다. 가벼운 깃털 스커트는 골드 컬러로 반짝거리는 비닐 소재의 눈꽃 장식이 수놓인 보디스와 매치했다.

#CHANELintheSnow
#CHANELFallWinter

공유하기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