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EL NEWS

singapore-a-fashion-show-650-feet-above-the-ground

싱가포르 -
지상 650 피트 높이에서 펼쳐진 패션쇼

11월 18일, 샤넬은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Marina Bay Sands) 빌딩 옥상에서 특별한 행사를 개최했다.

싱가포르 하늘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진 가운데, 492피트(약 150미터)에 달하는 넓은 수영장 무대 위에서 지난 5월 생트로페에서 처음 선보였던 2010/11년 크루즈 컬렉션 쇼가 리메이크되었다.

석양이 질 무렵 샌즈 스카이 파크는 게스트를 위한 파티장으로 변신했다.

이 패션쇼는 마리나 베이 샌즈 빌딩 1층에 피터 마리노가 설계한 복층 구조의 샤넬 부티크가(648m2) 오픈하게 됨에 따라, 이를 축하하는 의미에서 열렸다.

chanel-recreates-saint-tropez-in-tokyo

샤넬
도쿄에 생트로페를 재현하다

11월 17일, 샤넬은 도쿄의 가장 트렌디한 쇼핑 장소인 오모테산도 부티크에서 2010/11 크루즈 컬렉션 런칭을 기념하여 고객을 맞이했다

이 행사를 위해 오모테산도 부티크는 지난 5월 생트로페에서 펼쳐진 패션쇼의 이미지로 재단장되었다.
부티크와 건물 4층에 위치한 테라스는 파티를 위해 생트로페의 카페처럼 꾸며졌고, 패션 쇼의 음악에서 영감 받은 라이브 음악 연주를 배경으로, 그 곳에서 패션계 셀레브리티와 저널리스트, 블로거들이 파티를 즐겼다.

디스플레이는 열흘간 지속된다.

chanel-by-jean-leymarie-a-collectors-book-revisited

장 레이마리의(JEAN LEYMARIE)
샤넬(CHANEL) 소장판 재출간

1987년 첫 출간된 이 책은 지금까지는 구입이 불가능했다.
책을 구매하겠다고 단단히 결심한 사람만이 책의 소장자를 찾아 구입할 수 있었을 것이다

이제 프랑스의 < 에디시옹 드 라 마르티니에르(Éditions de la Martinière)> 출판사, 미국의 < 아브람스(Abrams)> 출판사, 영국의 < 탬즈 앤 허드슨(Thames & Hudson)> 출판사가 이 책을 재출간하면서 구매가 가능해졌다

이 책에서 미술사학자 장 레이마리는 예술과 밀접했던 코코 샤넬의 삶과 그녀의 작품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코코 샤넬이 장 콕토, 모딜리아니, 마티스, 르느와르, 이리브, 로베르 두아노, 마리 로랑생의 작품을 배경으로 찍은 사진도 책에 실려 있다.
1910년대 말, 화가인 호세-마리 세르트(José-Mari Sert)의 부인으로 샤넬의 뮤즈이자 후원자였던 미시아 세르트(Misia Sert)가 가브리엘 샤넬을 당대 가장 아방가르드한 예술가 집단과 교류할 수 있게 해주었다. 저자는 피카소에서부터 달리에 이르기까지 코코 샤넬이 맺었던 교우관계가 그녀의 삶과 스타일에 영향을 미쳤다는 사실을 강조한다. “저는 항상 피카소와의 우정이 견고하다고 느꼈어요. 틀림없이 피카소도 그렇게 생각했을 거예요.” – 코코 샤넬 (p.70에서 인용)

사진: 코코 샤넬 아파트내의 탁자에 놓인 장 레이마리의 『샤넬』

orchestra-by-michel-gaubert

오케스트라
By 미쉘 고베르(Michel Gaubert)

JARDIN D'EDEN - THOMAS ROUSSEL

It all started with a wisecrack made by Karl Lagerfeld in the Chanel Studio in July this year.

While we were talking about the October fashion show, a French-style garden setting in the Grand Palais and Last Year at Marienbad as inspiration for the collection, Karl was wondering what we should do for music. He was quick to come up with the idea of a philarmonic orchestra.

It was quite an idea since we had to get an orchestra of 80 musicians to play bang in the centre of the Grand Palais, a magical location by all standards whose accoustics are not its best feature.

Thomas Roussel, a young conductor with great ideas, was to be the man for the job; a man of talent who is always a pleasure to work with. During our discussions, we came up with the idea of making a soundtrack that was to be our version of Last Year at Marienbad, as the original score, composed by Francis Seyrig, would have been slightly nerve-racking to present the collection.

We therefore decided to do interpretations of rather well-known pop culture tracks, hinting at the audience without revealing too much from the first keys. We focused on two tracks by Bjork, ‘Isobel’ and ‘Bachelorette’, as they already are like mini-symphonies of their own with elaborate string arrangements that we mixed with a cult theme from John Barry and Thomas' exclusive composition ‘Jardin d'Eden’ before closing with the sweeping violin crescendos of  ‘Bittersweet Symphony’ a track made famous by The Verve when in fact they borrowed it from the Rolling Stones when it was called ‘The Last Time’.

For two months, we swapped sounds back and forth. Thomas wrote his score on his computer, a bit like a pattern maker making his toile, waiting for final approval prior to transcribe the score for each group of instruments.

In total there were to be eight rehearsals to practice the score and adapt it to the fashion show. The first rehearsal was the trickiest because it was held in an outside venue and the musicians from the Lamoureux orchestra discovered for the first time the melodies and arpeggios they will have to fine tune within the next 48 hours. The violins screeched somewhat and the tempo was slightly off. In the beginning it is always like that and Thomas had the situation under control while I was the only one concerned with the sound being offbeat.

The night before the show, the Grand Palais was amazing with the gardens looking like they had always belonged there. Upon Karl's arrival we gave the 'go' to the conductor and the models started walking the gravel alleys in their everyday clothes, their attitude enhanced by the surroundings and the soundtrack that now sounds perfect. It is the most priviledged moment in the process of the making of a show, when all the pieces from the different players come together making Karl's vision a reality. Everything feels fresh and fragile, making the ephemeral desirable forever.

On D-Day, the orchestra walks up to, looking impeccable in their custom made Chanel cardigans, both taken and reserved by the idea of playing more than their part in this unusual production. 5-4-3-2-1 Go!
Time stands still, we hold our breath, we have to do it and do it well, it is a live performance and there is no room for error.
The models dressed in silver tweeds and feathers much loved by Mademoiselle appear from each side of the grand staircase, becoming the protagonists of ‘Next Year at Marienbad’.

Two months of work, nineteen-minutes of show but our emotions will remain engraved in our memories forever.

Thomas Roussel composed ‘Jardin d’Eden’, exclusively for the web broadcast of the fashion show.


&nbsp;


chanel-to-donate-mobile-art-exhibition-pavilion

샤넬
모바일 아트 전시관을 기증하다

샤넬이 모바일 아트 전시관을 아랍 세계 연구소(Arab World Institute)에 기증하기로 했다. 이 전시관의 설계자는 이라크 태생 영국 건축가로 2004년 프리츠커 상을 수상한 자하 하디드(Zaha Hadid)이다. 2008년, 이 전시관에서 현대 미술 작가들이 샤넬의 아이코닉 백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작품을 전시했었다

그래서 샤넬은 가장 위대한 현대 건축가 중 하나인 자하 하디드가 설계한 이 전시관을 영구 보존하기로 했다.

하디드의 이 독특한 작품이 모바일 아트 월드 투어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이후, 아랍 세계 연구소가 지속적인 관심을 표명해 왔다

2011년 초, 이 전시관은 파리 중심부에 위치한 유명한 문화 기관인 아랍 세계 연구소의 독특한 건축물 앞에 설치되어 대중에게 개방될 예정이다.

이후 아랍 세계 연구소는 이를 아랍국가와 관련 있는 현대미술 전시를 위한 공간으로 사용할 것이다.

00/13
celebrities-review-6

셀레브리티 리뷰

Celebrities at the Spring-Summer 2011 Ready-to-Wear show
Grand Palais, Paris, October 5th

Photos: Delphine Achard

window-shopping-8

윈도우 쇼핑

파리 봉 마르쉐(Le Bon Marché)의 윈도우 디스플레이: 상징적인 2.55 핸드백의 코드를 자유롭게 보여줌

전시 “Le Bon Marché fait son Numéro", 10월 16일까지

Le Bon Marché
24, rue de Sèvres
75007 Paris

공유하기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