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EL NEWS

eden-roc-cruise-collection-by-elisabeth-quin

에덴록, 크루즈 컬렉션
엘리자베스 퀸(Elisabeth Quin)

“별과 함께 거품 같은 빛이 기적처럼 떠있었다.” 소설가 스캇 핏제랄드(Scott Fitzgerald)는 1920년대 프랑스 리비에라를 이렇게 묘사했다. 5월 9일 월요일 에덴-록에서 열린 크루즈 파티는 핏제랄드가 묘사한 모습 그대로였다.

캡-에덴-록 호텔(Hôtel du Cap-Eden-Roc)의 소나무 숲을 거니는 바네사 빠라디, 캐롤라인 드 모나코, 안나 무글라리스, 블레이크 라이블리 등은 바다로 이어지는 거리 양쪽에 세팅된 작은 테이블에 착석했다. 세상은 봄을 맞이하는 듯 보였다… 이번 컬렉션은 시작부터 훌륭했다. 2010/11 생트로페 크루즈 컬렉션보다는 “60년대의 젊음”이 덜했다. 칼 라거펠트는 이번 컬렉션이 여성스럽고 섹시하고 우아하고 1920년대, 30년대, 40년대 프랑스 리비에라의 신화를 듬뿍 담으면서도 노스텔지어에 빠지지 않기를 바랬다고 한다. 노스텔지어는 나아가는 데에 방해가 된다. 마치 또 하나의 나인 것처럼 느낄 수 있도록 수선화 옐로우와 퍼플의 맞춤 정장에 많은 신경을 썼으며, 이는 일본풍의 새로운 미래주의가 엿보이는 부츠로 인해 더 돋보였다. 이는 실루엣을 더욱 길어 보이게 하고 현대적인 느낌을 주었다.

기하학적 모양의 블랙엔 화이트 가디건과 하늘거리는 망토는 1920년대 페르낭 레제의 느낌을 불러일으켰다. 라인스톤 장식이 달리고 허벅지 위로 커트된 수영복들은 마리 로르(Marie-Laure)와 샤를 드 노아유(Charles de Noailles) 그리고 그들의 아방가르드한 체조 예술 영화 “바이셉스 엔 쥬얼스(Biceps and Jewels)” 의 엉뚱함을 상기시켰다. 또한 컬렉션의 여왕이라고 할 수 있는 쥬얼리에는 아름다운 스톤이 많이 사용됐다. 전형적인 리틀 블랙 드레스는 다이아몬드 장식의 꼬메뜨(Comete) 목걸이와 어울려 캐롤리나 쿠르코바(Karolina Kurkova)의 어깨를 한층 더 빛나게 하기도 했다. 꿈과 현실 사이에 위치한 듯한 이 전설적인 리비에라에서 보석들은 마치 오후 5시경 바닷가로 산책을 나가는 후작부인들을 떠올리게 했다. “바다 소금은 커스텀 주얼리에 해롭지만 다이아몬드는 바다를 사랑합니다. 밤에만 쥬얼리를 착용해야 한다는 생각은 이제 접어버리세요!” 라고 칼 라거펠트는 웃으며 말했다.

마치 영화의 한 장면처럼 커스틴 맥매너미(Kirsten McMenamy)는 멋진 남성 파트너와 함께 지나갔고 갑자기 헐리우드의 향수가 이곳 밤 공기를 가득 채우는 듯 했다. 알리 칸(Ali Khan)의 부인 리타 헤이워드가 40년대로부터 나와 우리 곁에 있는 것 같기도 했다. 시간은 흐르고 우아함은 남는다. 격자무늬로 짠 가디건과 하늘거리는 트렌치를 걸치고 지나가는 이들이 정말 파란 전차(Le Train Bleu)에 등장하는 보 고스(Beau Gosse), 펄루즈(Perlouse), 테니스 챔피온(La Championne de Tennis)이 맞는가? 이 뮤지컬 오페레타는 콕또(Cocteau)와 미요(Milhaud)가 쓰고 1924년 코코 샤넬이 무대의상 디자인을 맡았던 작품이다.

크루즈 컬렉션에서 과거와 현재가 뒤섞이는 시간을 초월하는 시크함을 경험한 이후 사람들은 칼 라거펠트의 최신 단편 영화 “한 요정의 이야기(The Tale of a Fairy)”를 관람하기 위해 나무 의자에 앉았다. 거장이 3일간 찍고 흑백과 컬러를 오가는 이 필름은 남녀 양성 소유의 상태와 사랑을 다뤘으며 뜨거운 박수 갈채를 받았다.

오플스(Ophüls)와 토마스 윈터버그(Thomas Winterberg)의 작품을 떠올리게 하는 훌륭한 연출과 3명의 강한 여성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이 영화는 많은 사람들로부터 기대를 받고 있다. 영화가 끝난 후 멋진 남자 가수 브라이언 페리(Brian Ferry)가 무대로 올라와 에덴-록(Eden-Roc)과 크루즈 컬렉션의 마술적 우아함을 한층 더 빛나게 하는 아름다운 콘서트를 선사했다. 사랑은 마약과도 같고 아름다움은 영원하다.

cannes-2011-uma-thurman

2011 칸느 – 우마 서먼(Uma Thurman)

제 64회 칸느 영화제에 심사위원으로 참석한 우마 서먼은 롭 마샬(Rob Marshall)의 “캐리비안의 해적: 낯선 조류(Pirates of the Caribbean: On Stranger Tides)” 상영회에 그레이 실크 태피터가 달린 오뜨 꾸뛰르 드레스를 입었다.

00/10
celebrities-review-10

셀레브리티 리뷰

Celebrities at the Cruise 2011/12 show
Hôtel du Cap-Eden-Roc, Cap d'Antibes

Photographed by Delphine Achard

00/17
a-riviera-dream-by-oliviadacosta

리비에라의 꿈
올리비아 다 코스타 (Olivia Da Costa)

캡-에덴-록 호텔(Hôtel du Cap-Eden-Roc)에서의 저녁은 아름다웠다: 햇살이 바닷물결에 비춰 반짝였고 모델들은 길게 늘어선 가로수를 따라 “샤토(Château)”를 향해 걸어갔다. 그들의 실루엣은 심플함에 비해 다이아몬드는 햇살에 비춰 화려하게 빛났고 드레스에 있는 진주가 은은한 빛을 뽐냈다. 울트라 시크 크루즈 쇼의 꿈 속에서 마치 말썽꾸러기 톰보이들이 팜므 파탈의 모습을 찾아 순종적인 개츠비의 마음을 빼앗는 모습 같았다. 칼 라거펠트는 우리를 전설적인 리비에라 시대로 이끌었다. 리비에라 시대의 다이아몬드 강과 러시아 왕자, 우아한 귀족들이 바닷가의 한 멋진 빌라를 구경하러 온 듯 했다.

www.pleasemagazine.com

공유하기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