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EL NEWS

00/23
the_guests_at_thecruise201920show

2019/20 크루즈 쇼의
게스트들

이번 크루즈 2019/20 쇼의 게스트로는 클라우디아 쉬퍼(Claudia Schiffer), 릴리-로즈 뎁(Lily-Rose Depp), 리우 웬(Liu Wen), 코마츠 나나(Nana Komatsu)와 키이라 나이틀리(Keira Knightley)가 초대되었다. 샤넬 하우스 앰배서더들과 친구들은 컬렉션을 감상한 후 샤넬이 아르누보(Art Nouveau)에서부터 영감을 얻은 그랑팔레(Grand Palais) 내에 디자인 한 르 리비에라(Le Riviera) 브래서리로 자리를 함께했다.

#CHANELCruise
 

00/6
workwear_spirit

워크웨어 스타일

직공들의 작업복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이번 컬렉션의 바지는 개버딘과 오일드 코튼을 이용하여 과장된 디자인으로 기능성과 편안함을 동시에 갖췄다. 모카, 코발트 블루, 블랙의 바지들은 테일러드 재킷과의 매치뿐만 아니라 화려한 플라운스트 자보가 돋보이는 포플린 블라우스를 감싸는 롱코트와의 조합을 선보이며 ‘여성성과 남성성의 조화’라는 샤넬의 대표 코드를 다시금 상기시킨다.

#CHANELCruise

00/5
tweed_burst

트위드의 축제

샤넬의 트위드 자켓은 매 시즌마다 새로운 디자인을 선보인다. 이번 2019/20 크루즈 컬렉션에선 포근한 울과 섬세한 원단 위로 더욱 강렬한 색채와 질감을 더했다. 후크시아나 선명한 그린, 밝은 모브나 강렬한 핑크와 같은 단색 자켓들은 밝게 빛나는 동시에 블랙 저지 레깅스를 돋보이게 한다. 슬림한 실루엣을 강조하는 벨트는 금으로 마감 된 메탈체인과 가죽의 조화로, 블랙 새틴 리본을 이용한 마무리가 인상적이다.

#CHANELCruise

credits
credits

© Alix Marnat

oversized_bows

© Alix Marnat

오버사이즈 리본을 선보인
2019/20 크루즈 컬렉션

2019/20 크루즈 컬렉션에서 버지니 비아르(Virginie Viard)는 리본 디자인을 다시 한번 더 선보인다. 오버사이즈 리본은 얇은 뷔스티에로 연출하여 트위드 수트와 함께 혹은 기퓌르(guipure) 드레스의 네크라인에 맞게 매치가 가능하며, 포플린으로 만들어진 밴도(bandeau) 톱의 새로운 매력을 만나볼 수 있다.

#CHANELCruise

 

 

공유하기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