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4
chn-the-wedding-dress-revisited-title

새롭게 선보이는 웨딩드레스

쇼의 피날레에서 모델 비토리아 세레티(Vittoria Ceretti)가 컬렉션의 자유로운 감성을 표현하며 가벼우면서도 풍성한 디자인의 파자마를 입고 등장했다. 은은한 핑크 새틴으로 제작한 얇은 고서머 앙상블 위에 여러 겹으로 이루어진 정교한 플리츠 로브를 입어 전체적인 룩을 완성했다. 플리츠 주름장식은 깃털들을 하나하나씩 겉면으로 튀어나오는 듯이 장식되어 샤넬 오뜨 꾸뛰르 아틀리에와 샤넬 공방(Métiers d’art)의 고유한 노하우를 담아냈다.

#CHANELHauteCouture

공유하기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