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th-century-masterpiece

20세기의 명작

 

1923년 마리 로르(Marie-Laure)와 샤를 드 노아이유(Charles de Noailles) 부부는 로베르 말레-스테벵스에게 이에르(Hyères)를 굽어보는 언덕 위에 “무한히 실용적이며 단순한 집”을 지어 줄 것을 부탁했다. 샤를 드 노아이유의 말을 빌면 모든 것이 “단 하나의 원칙, 즉 기능성을 중심에 두는” 그런 집을 말이다.
몬드리안과 로렌스, 립시츠, 브랑쿠시, 자코메티는 예술 작품으로, 그리고 쥬르댕은 가구로, 마지막으로 게브레키안은 입체파 스타일의 정원으로 이 집을 장식했다. 명료하고 구조적인 형태, 뚜렷한 대비로 이루어진 이 너무나도 모던한 아방가르드 건축물은 또한 합리주의 움직임을 반영하고 있다. 15개나 되는 침실과 수영장, 스쿼시 코트를 갖춘 이 집은 1933년까지 계속 증축 되면서 1,800 평방미터에 달하는 대건물이 되었으며 인간의 영혼과 육체가 자연과 조화를 이루며 하나되는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의 터전을 표방하고 있다.

울창한 자연 속 숨겨진 진주처럼 하얀 벽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지중해와 오르제도가 바라다보이는 이 꿈같은 리조트에서 노아유 부부는 달리, 지드, 브르통, 아르토, 풀랑크, 리파르, 헉슬리, 그리고 사실상 당대의 떠오르는 예술가들 거의 대부분을 초청해 함께 시간을 보냈다. 1970년 마리-로르가 세상을 떠난 뒤 이곳은 이에르시의 소유가 되어 몇 번의 복구 작업을 거쳤으며, 오늘날 아트센터 겸 예술가들의 거처로 사용되고 있다. 이 빌라는 올해 30번째로 열리는 국제 패션/사진 페스티벌의 무대가 된다.

올해는 1995년 칼 라거펠트가 흑백으로 남겼던 사진 속 빌라의 영원한 모습을 다시 한번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 "시대를 관통하는 모던함", 그리고 "지금 이 순간의 연약함"을 지닌 빌라는 텅빈 듯 보이고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해왔다. 하지만 이곳은 여전히 지난 한 세기 동안 쌓인 많은 이들의 만남과 예술적 작업의 흔적으로 가득하다. 사진에 담긴 빌라는 장식의 서정미가 그대로 남아있으며, 이를 통해 시간의 흔적이 우아하게 표현되고 유한한 현실을 넘어 우리의 상상력을 깨운다.

소피 브라우네르(Sophie Brauner)

사진: 칼 라거펠트(Karl Lagerfeld)

공유하기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