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chanel-exhibition-in-korea-the-sense-of-places


한국에서 열리는 문화 샤넬전
장소의 정신(THE SENSE OF PLACES)

오는 8월 30일부터 10월 5일까지, 서울에 위치한 DDP에서 ‘장소의 정신(The Sense of Places)”이라는 주제로 문화 샤넬전이 열릴 예정이다. DDP는 건축가 자하 하디드(Zaha Hadid)의 작품으로 2014년 3월 개관했다.

이번 문화 샤넬전 역시 이전 문화 샤넬전 큐레이터였던 장-루이 프로망(Jean-Louis Froment)이 기획하였다. 2007년 모스크바의 푸쉬킨 미술관(Moscow's Pushkin State Museum for Fine Arts), 2011년 상하이 현대 미술관(Museum of Contemporary Art in Shanghai)과 베이징 국립 예술 미술관(National Art Museum of China in Beijing), 그리고 가장 최근에는 2013년 광저우 오페라하우스(Opera House in Guangzhou)와 파리의 팔레 드 도쿄(Palais de Tokyo)에서의 전시회를 성공적으로 치러낸 큐레이터 장-루이 프로망이 다시 한 번 진두지휘를 맡게 된 것이다.

“문화 샤넬전: 장소의 정신”은 가브리엘 샤넬(Gabrielle Chanel)에게 영감을 불어넣은 장소들을 통한 샤넬 여사만의 창조적 언어에 초점을 맞추었다. 총 10개에 이르는 전시 공간은 각각 마드모아젤 샤넬의 인생에서 특별한 의미를 지닌 장소를 대변하며, 각각의 장소가 샤넬의 패션 작업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를 조명하고자 하였다.

오바진(Aubazine)에서 도빌(Deauville)까지, 파리(Paris)에서 베니스(Venice)에 이르기까지의 삶의 여정을 통해 가브리엘 샤넬은 상상의 지평을 확대하고 여러 가지 이미지와 추억들로부터 깊은 영감을 받았다. 이번 전시에서는 샤넬의 패션, 주얼리, 시계, 향수 등의 창작품들과 함께 500점 이상의 다양한 사진, 책, 오브제, 원고, 기록, 예술 작품을 통해 그 시대 가장 오래 기억되는 영향력 있는 인물로서 마드모아젤 샤넬의 삶을 재조명하게 된다. 이번 전시는 여러 서신들을 통해 샤넬의 진정한 정신을 보여주고자 하며, 관람객들이 20세기 최고의 예술가로 꼽히는 마드모아젤 샤넬의 삶을 되돌아보고 상상해 볼 수 있도록 독창적인 방식으로 기획될 예정이다.

전시 일정: 2014년 8월 30일 – 10월 5일
DDP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공유하기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