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 아이코닉에 숨겨진 비밀

2.55 백에서 유래한 11.12 백

샤넬 핸드백의 전설은 1955년 2월, 가브리엘 샤넬이 2.55 백을 공개한 순간 시작되었습니다. 그 역사적인 날을 기념하는 2.55 백은 단숨에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전통에 얽매이지 않는 예민한 감각으로 실용적인 디자인을 그려낸 가브리엘 샤넬은, 당대의 고객과 그 이후 세대의 삶을 바꿔놓았습니다.

퀼팅 

다이아몬드 모양 퀼팅은 가장 널리 알려진 샤넬 시그니처 중 하나입니다. 실용적인 것을 선호했던 가브리엘 샤넬은 자연스러운 화려함을 지닌 동시에, 시간이 흘러도 탁월한 퀄리티를 유지하는 오버스티치 퀼팅을 선보였습니다. 늘 혁신을 추구했던 그녀는 승마, 특히 기수들이 착용한 퀼팅 재킷과 말의 안장에 장식된 퀼팅 블랭킷에서 많은 영감을 얻었습니다.

레더 

반짝이는 질감의 관능적인 샤넬 클래식 핸드백은 램스킨이나 카프스킨 같은 최고급 소재로 만들어져 특별한 감촉을 선사합니다. 당시 램스킨은 부드럽고 여린 특성 탓에 장갑을 만드는 것이 상식으로 여겨졌지만, 마드모아젤 샤넬은 그녀만의 감각으로 램스킨 재질의 핸드백을 만들어내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열정과 지식으로 업계에 일대 혁신을 불러온 것입니다.

체인 스트랩 

가브리엘 샤넬은 본인의 일상과 취향을 바탕으로 새로운 제품의 아이디어를 꾸준히 제시했습니다. 이를테면, 샤넬의 상징적인 체인 스트랩 핸드백은 주머니에 손을 넣는 포즈를 유난히 즐기던 그녀의 취향 덕분에 등장한 것입니다. 늘 자유롭게 움직이는 걸 즐기던 그녀는 스트랩 덕분에 편안하게 주머니에 손을 넣을 수 있었고, 그렇게 그녀의 초상 속 아이코닉한 포즈가 탄생했습니다.

착용법

싱글 또는 더블 체인. 길게 늘어뜨리거나 짧게. 겨드랑이 사이에 가볍게 포개거나 손에 쥐어도 되며, 손목에 얹거나 크로스백으로 메거나. 중요한 것은 여유로움이 묻어나는 태도입니다. 그게 샤넬 핸드백을 들고 다니는 방법이니까요. 손을 자유롭게 해 자신만의 리듬을 방해하지 말고 자연스러운 흐름에 몸을 맡기세요. 무심한 듯, 그러나 우아하게.

포켓

가브리엘 샤넬은 포켓을 열정적으로 사랑했습니다. 그것도, 꼭 7개의 포켓 말이죠. 뒷면의 첫 번째 포켓은 장인이 이름 붙인 ‘모나리자의 미소’를 닮아있으며 만들기 어렵고 섬세한 형태로 조형되어 있습니다. 핸드백 내부의 나머지 6개 포켓은 명함, 신용카드, 컴팩트, 휴대폰을 보관하는 수납공간과 ‘비밀’스러운 지퍼 포켓, 문서 수납을 위한 라지 포켓 2개 그리고 립스틱을 위해 특별히 고안한 케이스 포켓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POINTS DE BRIDE’

샤넬 특유의 ‘백 인 백(bag in bag)’ 기법은 각각 내부와 외부를 구성하는 두 개의 핸드백으로 시작합니다. 두 핸드백이 하나로 합쳐지면, 장인이 직접 핸드백을 뒤집습니다. 그 후, ‘points de bride’ 기법으로 핸드백을 바느질하고 다시 뒤집어 비로소 하나의 핸드백을 완성합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핸드백이 견고한 구조를 유지하려면 ‘points de bride’ 기법이 필수적입니다.

더블 C 잠금장치 

11.12 백의 잠금장치는 샤넬 고유의 모노그램이자 시그니처인 더블 C 형태입니다. 핸드백의 플랩 내부에 고정된 이 금속 잠금장치는 칼 라거펠트가 1980년대에 도입했습니다. 2.55 백에는 직사각형 ‘Mademoiselle’ 회전 잠금장치가 장착되어 있다는 점에서 11.12 백과 차이가 있습니다.

더블 플랩

더블 플랩은 시그니처 클래스프인 더블 C 잠금장치로 장식되어 있습니다. 퀼팅과 장식, 그리고 탁월한 장인 기술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탄생한 더블 플랩은 11.12 백만의 개성을 드러냅니다. 첫 번째 플랩은 샤넬 핸드백을 열고 닫으며, 두 번째 플랩은 핸드백에 담긴 소지품을 숨기고 보호하는 역할을 합니다.